장수말벌은 넓적사슴벌레보다 수액터 서열 순위가 낮습니다.

#1 180.81.34.2512017-09-11 12:46:37

http://blog.naver.com/moonyel1/220484169221
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insect&no=155442&page=1&search_pos=&s_type=search_all&s_keyword=%EC%9E%A5%EC%88%98%EB%A7%90%EB%B2%8C
와일드 넓적사슴벌레에게 죽임당하는 장수말벌들


http://blog.naver.com/pyo4870/220080180575
http://blog.naver.com/vespa777/20210497172
인의적으로 조작한 사육개체 실험 반응이 느리고 호전성이 부족함

#2 darkshark2017-09-11 13:02:53

참나무 숲의 서열은 장수풍뎅이 > 사슴벌레 > 하늘소 > 장수말벌 순 입니다.

#3 darkshark2017-09-11 13:03:55

이 중 하늘소 하고는 순서가 서로 뒤바뀌기도 하고 그러지만 하늘소도 엄연한 갑충이니 만큼 장수말벌하고의 대결에서 이길 가능성이 높죠.

#4 darkshark2017-09-11 13:04:26

아니 맞춤법 보정되나? 뭐 이렇게 이상하게 표기 돼?

#5 enclfdlgudsla2017-09-12 01:11:22

대형갑충이 스펙상 우위에 있다는점은 동의합니다. 그리고 갑충들이 우위를 보이는 내용들이 현재 이미 본문 곳곳에 충분히 적혀 있는것으로 알고 있어요.

다만 미시간대 연구자료에 의하면 장수말벌은 주간에 수액근처 곤충 커뮤니티를 지배한다 라고 분명히 기재되어 있습니다.
The Asian giant hornet dominates insect tree sap communities during the day, affecting the foraging behaviors of other species. Less dominant species must either wait for V. mandarinia to leave the patch or look for a separate patch elsewhere.

장수말벌은 장수말벌 분포지역에서 최상위 포식자라고 기재되어 있구요.
Vespa mandarinia occupies the highest rank in the arthropod food web within its geographic range.

두가지 내용이 모두 밸런스를 맞춘 현재 편집 내용은 문제가 없습니다.

#6 enclfdlgudsla2017-09-12 01:12:50

미시간대 연구자료
http://animaldiversity.org/accounts/Vespa_mandarinia/

미시간대 연구자료가 출처로 내세운 논문들

Abe, T., A. Niwa, A. Niwa. 1982. Purification and properties of a presynaptically acting neurotoxin, mandaratoxin, from hornet (Vespa mandarinia). Biochemistry, 21/7: 1693-1697.

Abe, T., Y. Takiguchi, M. Tamura, J. Shimura, K. Yamazaki. 1995. Effects of Vespa Amino Acid Mixture (VAAM) isolated from hornet larval saliva and modified VMM nutrients on endurance exercise in swimming mice: improvement in performance and changes of blood lactate and glucose. Japanese Journal of Physical Fitness and Sports Medicine, 44: 225-238.

Elzinga, R. 1981. Fundamentals of Entomology. Prentice-Hall inc.: Prentice-Hall.

Lack, D. 1946. Competition for food by birds of prey. Journal of Animal Ecology, 15/2: 123-129.

Lee, J. 2010. Notes on Polistes testaceicolor and Vespa mandarinia (Hymenoptera, Vespidae) in Hong Kong, and a key to all Vespa species known from the SAR. Hong Kong Entomological Bulletin, 2/2: 31-36. Accessed April 22, 2013 at http://hkentsoc.org/bulletin/HKEB2(2)_vespa_Lee.pdf.

Maeta, Y., K. Takahashi, N. Shimada. 1998. Host body size as a factor determining the egg complement of Strepsiptera, an insect parasite. International Journal of Insect Morphology and Embryology, 27/1: 27-37.

Matsuura, M. 1988. Ecological study on vespine wasps (Hymenoptera: Vespidae) attacking honeybee colonies. I. Seasonal changes in the frequency of visits to apiaries by vespine wasps and damage inflicted, especially in the absence of artificial protection. Applied Entomology and Zoology, 23/4: 428-440.

Matsuura, M., S. Sakagami. 1973. A bionomic sketch of the giant hornet, Vespa mandarinia, a serious pest for Japanese apiculture. Journal of the Faculty of Science Hokkaido University Series VI: Zoology, 19/1: 125-162. Accessed October 24, 2012 at http://133.87.26.249/dspace/bitstream/2115/27557/1/19%281%29_P125-162.pdf.

Ono, M., T. Igarashi, E. Ohno, M. Sasaki. 1995. Unusual thermal defence by a honeybee against mass attack by hornets. Nature, 377: 334-336.

Richards, O. 1971. The biology of social wasps (Hymenoptera, Vespida). Biological Reviews, 46/4: 483-528.

Ross, K., R. Matthews. 1991. The Social Biology of Wasps. Ithaca, NY: Cornell University Press..

Schmidt, J., S. Yamane, M. Matsuura, C. Starr. 1986. Hornet venoms: Lethalities and lethal capacities. Toxicon, 24/9: 950-954.

Shreeves, G., J. Field. 2008. Parental care and sexual size dimorphism in wasps and bees. Behavioral Ecology and Sociobiology, 62/5: 843-852.

Takahashi, J. 2004. Mating structure and male production in the giant hornet Vespa mandarinia. Applied Entomology and Zoology, 39/2: 343-349.

Taylor, B., E. Nordheim, T. Schueller, R. Jeanne. 2011. Recruitment in swarm-founding wasps: Polybia occidentalis does not actively scent-mark carbohydrate food sources. Psyche: A Journal of Entomology, 2011: 1-7.

Toh, Y., J. Okamura. 2003. Foraging navigation of hornets studied in natural habitats and laboratory experiments. Zoological Science, 20/3: 311-324.

Wilson, E. 2005. Eusociality: origin and consequences.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102/38: 3367-3371.

Yamane, S. 1976. Morphological and taxonomic studies on vespine larvae, with reference to the phylogeny of the subfamily Vespinae (Hymenoptera: Vespidae). Insecta Matsumurana, New Series 8: 1-45.

Yanagawa, Y., K. Morita, T. Sugiura, Y. Okada. 2007. Cutaneous hemorrhage or necrosis findings after Vespa mandarinia (wasp) stings may predict the occurrence of multiple organ injury: A case report and review of literature. Clinical Toxicology, 45/7: 803-807.

Yoshimoto, J. 2009. Interspecific variation in competitor avoidance and foraging success in sap-attracted insects. European Journal of Entomology, 106/4: 529-533.

#7 61.81.74.482017-09-13 17:41:54

왜 곤충가지고 서열나누고 싸우죠?

#8 undertoe2017-09-14 00:43:34

어... 수액터는 그냥 수액이 나와서 곤충들이 수액 빨아먹으러 가는.. 그러니까 아프리카 사바나 초원에 동물들 와서 물먹고 가는 그런데 아닌가요

평소에 사자가 코끼리 보면 피하고 실제로 사자랑 코끼리랑 싸우면 코끼리가 100% 이기든 말든 사자가 진짜 목마르면 눈치보면서 물마시고 가기도 하고 무슨 UFC 전적기록 세우는 거처럼 수액 마시러 출전하는 것도 아닌데 왜 무슨 데스매치 콜로세움마냥 누가 누굴 피하는 경향성이 있고 어쩌고 그걸 왜 '서열'개념으로 파악하는거죠?

#9 darkshark2017-09-14 17:33:51

왜냐하면 그런데가 아니니까요. 참나무 등의 나무 수액은 장수풍뎅이, 사슴벌레, 장수말벌, 일부 하늘소의 주식입니다.

#10 darkshark2017-09-14 17:38:20

그리고 수액터엔 서열이 있습니다. 직접 가서 한번 보고 오세요. 밤엔 장수풍뎅이가 절대 강자고, 그 다음이 사슴벌레 (왕사슴벌레, 넓적사슴벌레 등 모든 사슴벌레들), 대형 하늘소, 그 다음이 장수말벌입니다. 장수말벌이 대형 갑충들에게 깝쳤다가는 뼈도 못추려요. 다만 저 대형 갑충들은 거의 다 야행성이기 때문에 낮엔 장수말벌이 맘껏 설칠 수 있죠.

#11 undertoe2017-09-14 21:31:03

그러니까 단순히 포식/피식관계나 충돌시의 양상을 떠나서 누가 누굴 피하고 이런걸 체계적으로 단계화해서 '서열화'시키는거 자체가 학계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 개념인가요?

#12 donder07162017-09-14 21:35:51

저도 최근 진행되었던 일련의 토론들을 보면서 #11과 같은 생각이 들긴 하더군요.

#13 darkshark2017-09-15 20:14:41

피하는게 아닙니다. 서로 싸워요. 근데 그 중에서 장수풍뎅이가 이길 확률이 제일 높으니 서열 1위고, 그 다음이 사슴벌레, 하늘소 등이죠. 그리고 참나무 숲의 서열은 학자들이 연구한 결과인데 그러려니 해야죠. 저도 처음에 진행되던 토론들을 보고 '동물 서열화한 주장 아닌가..' 싶었지만 학계에서 인정한 것이라 하니 넘어갔습니다.